Home > 행사자료실 > 茶문화자료실  

칠석의 유래

신수길홈페이지이메일
칠석의 유래

먼 옛날 옥황상제(玉皇上帝)에게는 베짜는 일만 하는 예쁜 직녀라는 딸이 하나가 있었습니다. 어느 날 직녀는 베짜는 일을 잠시 중단하고 창밖을 내다보며 쉬고 있다가 무심코 은하수 건너편에 소와 양을 몰고가는 한 청년을 보고 첫눈에 반해 버렸습니다. 직녀는 곧 옥황상제에게 달려가 그 청년과의 결혼을 허락해 달라고 했습니다. 옥황상제도 견우가 마음에 들어 혼인을 시켜 주었습니다. 결혼 후 두 사람은 너무나 사랑한 나머지 잠시도 떨어져 있으려 하지 않고, 해야 할 일도 제대로 하지 않았습니다.

하늘나라에서는 사람들의 옷이 부족해지며 혼란스러워졌고, 견우의 소와 양들은 병에 걸리고 농작물들도 말라죽어 땅의 세상도 어지러워졌습니다. 옥황상제는 화가나 직녀는 은하수서쪽에서 베를 짜게 하고 견우는 동쪽에서 살도록 명을 내렸습니다. 견우와 직녀는 용서를 빌었지만 옥황상제의 마음은 움직이지 않았고 대신 일년에 한번 음력 칠월 칠일에 만날 수있게 해주었는데 이 날이 바로 칠석(七夕)날입니다.

견우와 직녀가 일년동안을 기다렸다가 만나기 위해 나왔으나 은하수가 두 사람 사이를 가로막고 있어 직녀가 애태우며 울고 있었습니다. 이를 본 까마귀와 까치들이 불쌍히 여겨 곧 서로의 날개를 펴서 다리를 만들어 두 사람을 만날 수 있게 해 주었습니다. 그 다리를 까마귀 오(烏), 까치 작(鵲)자를 써서 오작교(烏鵲橋)라고 했습니다.
칠석이 되면 두 남녀의 슬프고도 애틋한 사랑에 감복한 까치와 까마귀들은 은하수로 날아가
두 사람이 상봉하는 다리가 되었습니다. 은하수로 날아가 다리구실을 한 까마귀와 까치는 머리가 밟혀 모두 머리가 벗겨졌고, 그날은 이 세상에 까마귀와 까치는 볼 수 없었다는 이야기가 전해 내려옵니다.

칠석날에는 대부분 비가 오거나 흐린 경우가 많은데 이는 견우와 직녀가 만나서 기쁨의 눈
물을 흘리기 때문이라고 하며, 또 맑은 날이라 해도 견우와 직녀가 만날 때 쯤이면 한 조각 구름이 생겨나 그들의 수줍음을 가려주고 해어지는 슬픔의 눈물을 뿌린다고 전해집니다.
이 슬픈 사랑의 전설이 고구려 벽화 중에도 발견된 것을 보면 삼국시대 이전부터 있었던 역사가 깊은 전설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사랑도 서로의 일에 성실할 때 만 아름다운 것이고 영원하다는 교훈이 담긴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