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추억 - 조병화

앵란공주홈페이지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보던 날이

하루

이틀

사흘.



여름 가고

가을 가고

조개 줍는 해녀의 무리 사라진 이 겨울 바다에

잊어버리자고

바다 기슭을 걸어가는 날이

하루

이틀

사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