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커피처럼 그리운 사람

문결이메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못 견디게 그리운 날엔

까맣게 타 들어간 알갱이

내 속마음인양 정겨울 때가 있습니다.

뜨거운 물위로 떨어지는 알갱이

그 위에 하얀 물보라를 펼치는 부드러운 크림

당신의 품속으로 스며드는 나인 듯

조심스레 떨어트려 봅니다.

맑고 투명하던 물이 검은 빛으로 물들 때면

가슴 저리게 타 들어가는 그리움

사랑은 빈잔 가득 차 오르는 기쁨인 것을

그리워서 한 잔

보고파서 한 잔

쓸쓸해서 또 한 잔

그렇게 마셔대는 커피

온몸 가득 향으로 남습니다.

그리움을 목으로 삼키듯

당신을 삼키며 삼킵니다.

쌉스름한 맛이 당신이 주신 아린 맘으로

그렇게 그리운 이를 가슴 가득 삼킵니다.

커피 한 잔으로도

그리운 이를 삼킬 수 있다는 것을

 

- 좋은 글 중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