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가을 / 김용택

문결홈페이지
가을입니다.
해질녘 먼 들 어스름이
내 눈 안에 들어섰습니다.
윗녘 아랫녘 온 들녘이
모두 샛노랗게 눈물겹습니다.
말로 글로 다할 수 없는
내 가슴속의 눈물겨운 인정과
사랑의 정감들을
당신은 아시는지요.

해 지는 풀섶에서 우는
풀벌레들 울음소리 따라
길이 살아나고
먼 들 끝에서 살아나는
불빛을 찾았습니다.
내가 가고 해가 가고 꽃이 피는
작은 흙길에서
저녁 이슬들이 내 발등을 적시는
이 아름다운 가을 서정을
당신께 드립니다.

당신의 어깨에 내 머리를 얹은 어느 날
무엇인가로 물들고 싶은 날

오지 않을 추억의 아주 먼 곳
내 기억 속의 무수한 사진들처럼
사랑도 언젠간 추억으로 그친다는 것을
난 알고 있었습니다

당신 어깨 기대어
같이
숨쉬는 맥박소리를 맞추어 보고 싶은 날